Chalkboard

Chalkboard

개인적으로 드는 짧은 생각들, 너무 짧아서 블로그 포스트로 올리기는 힘든 생각들을 어디에다가 모아 두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따로 이를 위한 플러그인을 만들수도 있지만, 그냥 한 페이지를 만들어서 담벼락 마냥 기록해두는 것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마치 하나의 거대한 칠판이 되겠지. 생각날 때마다 한 쪽 벽에 걸려 있는 칠판에 분필 잡고 가루 날려가면서 쓰고, 시간이 지난 뒤 그 분필들의 새김으로 채워진 흔적을 보는 것이……. 그냥 이러고 싶었다. 이런 말이다.

2020. 8. 13. 처음 Chalkboard를 만들며. 카페지기 커피사유.

이 생각들을 모은지 어연 6개월 정도가 경과했고, 그 동안 많은 생각들이 이 거대한 칠판을 조금씩 채워갔다. 즐거운 일이지만, 너무 길어진 것은 분명한 문제였다. 결국은 약간의 변경을 가하여, 최근 10개 생각들만을 표시하기로 하고, 별도의 카테고리로 묶어 표기하되, 메인 페이지에는 표시되지 않도록 했다……. 이제는 좀 보기에 괜찮은 길이가 될련지. 일단은 해 봐야 아는 거니까.

2021. 1. 26. Chalkboard 표시 방법을 수정하며. 카페지기 커피사유.
  • 인공지능과 음악
    어제 독서 모임에서 읽었던 김초엽 작가의 SF 단편집,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에 수록된 동명의 단편을 읽고 아주 깊은 감명을 받았다. 얼마 전 우연한 계기로, 가사와 음악의 분위기를 명시하면 인공지능에게 곡의 작곡을 의뢰할 수 있는 서비스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상 참을 수가 없었다. 바로 나는 단편집의 줄거리를 바탕으로, 그리고 내가 느낀 인상을 바탕으로… Continue reading
  • Manual Excerpt의 첫 활용
    오늘 지난 며칠 동안 시간이 날 때, 그리고 마음이 갈 때 조금씩 공책에 휘갈긴 내용들을 대략 정리하여 글로 옮겼다. 아마 사려 깊은 독자들이라면 눈치를 챘을지도 모르겠는데, 블로그 첫 페이지에 표시되는 타이틀 밑의 설명이 약간 변했다. 사실 있는지도 몰랐던 기능을 이제야 알게 되서 쓴 것인데, WordPress에서 글에 대한 Manual Excerpt, 즉 글쓴이가 직접 자신의 글에 대한… Continue reading
  • 불안의 운명
    가끔씩 불안해질 때가 있다. 그 이유를 알면서도 불안은 쉽게 가시지 않는다. 왜 내가 지금 안절부절할 수밖에 없는지, 무엇을 걱정하고 있는 것인지 그것들을 모두 알더라도 다가오는 일들이 종국에 도달하지 않는 이상 결코 내려놓을 수 없는 것이 마음이기 때문이다. 언어로 설명할 수 없는 마음이 있는 것이다. 용감한 시인들은 눈에 보이는 것들로 내면 속 깊숙히 자리한 그 무엇들을… Continue reading
  • Bad Apple!! on Terminal
    장창 6시간 동안 어제 뭔가 잘못된 것을 알아차린 서울대학교 수치모델연구실의 데이터를 보다가, 설 연휴 앞임에도 내가 뭘 하고 있는 것인가 하고 지쳐버리게 되었다. 지쳤을 때는 약간의 전환이 필요한 법이라, Youtube를 좀 뒤적거리다가 외국 사람들은 온갖 장치들과 소프트웨어들을 이용해 동방 프로젝트의 사운드트랙을 nomico가 리믹스한 Bad Apple!!을 가지각색에서 돌려본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패미컴에서 돌린 사람도 있고, 테슬라… Continue reading
  • 한국 정치에 관한 짧은 메모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0일 대표 수락 연설에서 “이번 선거를 이재명과 윤석열을 서로 악당으로 하면 된다는 안일함 속에서 준비해오던 그들에게 정말 대한민국이 진정으로 정치에서 다루기를 기대했던 논제들이 무엇인지 보여줄 때가 왔다”고 밝혔다. 이어 “오직 대한민국의 미래를 걱정하는, 용기 있는 사람들의 편이 되어 정치하겠다”는 다짐도 내놓았다. 당 선거를 총괄하게 될 총선 사령탑으로서 4월 총선에서는 ‘당이 가장 도움… Continue reading
  • 자정(自淨)
    솔직하게 고하도록 하자. 지난 며칠 동안 학업에 그다지 집중하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말로는 집중을 논하면서 정작 행실은 그러지 아니하는 이러한 언행불일치(言行不一致)는 한편으로는 기숙사에서 매일같이 누워 뒹굴거리는 시체같은 삶을 살지 않겠다는 그러한 다짐이 무색하게도 나 자신을 부끄럽게 만든다. 스스로가 정갈하지 못하면서 다른 것들이 고약한 냄새가 난다고 과연 떠들 수 있을까? 불결한 것을 멀리하는 나 자신임을 선언할… Continue reading
  • ‘주위로 말하는’ 예술 작품도 가치가 있다
    최근 SNUCP(Seoul National University Chamber Philharmonic Orchestra) 정기연주회에 다녀와서 그 감상을 정리하는 글을 쓰고 있는데, 그 글은 곧 예술에 대해 공부한 기록을 겸하기 때문에 작곡가나 작품에 관련된 정보들을 꼼꼼히 찾아보고 있어 아마 시간이 좀 걸릴 듯 하다. 그러나 다음과 같은 대목은 꽤 괜찮기에, 해당 글 전문을 공개하기 이전에 여기에 따로 적어둔다. 사실 나는 개인적으로 모든… Continue reading
  • 행동하는 학자로의 용기
    근대 프랑스 사회 전반을 뜨겁게 달군 사건, 드레퓌스 대령의 사건을 알게 되었다. 계기는 생각보다 복잡하지 않았다. 『괴델 ,에셔, 바흐』를 읽는 독서 모임에서 오노레 드 발자크의 『나귀 가죽』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 도중, 당시 프랑스의 사회상이 도마에 올랐고 프랑스 사회와 사상의 역사를 이해함에 있어 빠질 수 없는 이 사건이 숙명처럼 그저 따라 나온 것일 뿐이었다. 드레퓌스 사건은… Continue reading
  • 안녕히, 트잉여
    기존에 유일한 SNS로 사용해오던 마스토돈의 한국어 인스턴스, 트잉여가 운영을 종료한다는 소식을 들었다. Twitter의 엉망진창인 변모, Facebook 등 빅 테크 기업들의 ‘광고’를 위한 무단 개인정보 유출 사태들을 보면서 SNS에 대한 전반적인 불신이 쌓여가던 와중 마스토돈을 알게 되었고, 한국어 마스토돈 인스턴스 중 가장 큰 트잉여를 알게 되었다. 이사 온 지 이제 약 1여년 정도가 지났는데, 운영 종료라니… Continue reading
  • 현재와 메아리의 구분
    오늘 장학 재단의 장학증서 수여식에 다녀왔다. 연단에 오른 재단의 이사장과 전 교육부 장관, 그리고 고등과학원 교수는 의자에 앉아있는 나를 비롯한 장학생들은 ‘재능’이 있는 학생들이라 단언했다. 그러나 솔직히 나는 아직도 나 자신이 ‘재능’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고 생각하는 이였기에, 애써 웃음으로 미묘한 심정을 가리려고 했다. 대학에서 보낸 시간이 3년이 다 되어가는 지금, 내가 그나마 조금 자신 있게… Continue reading